독립운동 모의(謀議)장소 앞산공원 첨운재를 아시나요.

대구 상인동 출신 독립운동가 향산(香山) 윤상태(尹相泰)의 별서(別墅

손녀 윤이조의 2018년『지나간 것은, 다 그립고 눈물겹다』에서 소개된 역사적 유적지

손광식 기자

작성 2020.06.18 17:46 수정 2020.06.19 11:34

대구시 도시공원관리사무소는 앞산공원 달비골 내 독립운동 유적지인 ‘첨운재’ 홍보에 나섰다.


첨운재는 대구 상인동 출신으로 건국훈장 애국장을 받은 독립운동가 향산(香山) 윤상태(尹相泰 1882~1942)의 별서(別墅)로 동지들과 독립운동을 모의한 역사적인 장소이다.

향산 윤상태는 1915년 대구 남구 소재 사찰인 안일사에서 비밀결사단체인 조선국권회복단을 조직, 통령(統領)으로 추대된 인물로 그는 비밀결사 대동청년단 가입, 향산상회 운영, 파리장서운동 참여, 월배 덕산학교 설립, 대구교남학교(현 대륜학교) 후원 등에 나섰고 ‘상해독립자금 전달’ 등으로 고문을 당한 뒤 1942년 사망했다.

이후 잊혀진 이곳은 윤상태의 손녀 윤이조 2018년作 ‘지나간 것은, 다 그립고 눈물겹다’라는 책으로 다시 알려졌으며, 대구시 도시공원관리사무소는 6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나라를 위해 헌신한 순국선열을 기리는 의미로 첨운재 환경재정비를 실시하고 안내판을 제작‧설치해 공원 이용객들에게 대구의 독립운동 유적지로 홍보할 계획이다.

정진우 대구시 도시공원관리사무소장은 “앞산공원을 찾는 시민들께서는 달비골 첨운재를 꼭 한번 방문해 보길 바란다”면서, “나라를 위해 헌신한 지역 독립운동가의 활동이 널리 알려지고, 그들의 애국정신을 많은 시민들이 함께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슈퍼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광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