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조보아 등 연예인 옷입는 자유도 없나?... 스타들 정치색 논란에 ‘한숨’

최병호 기자

작성 2020.04.14 16:05 수정 2020.04.14 16:11


21대 국회의원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가수 송가인과 배우 조보아등 일부 연예인들이 난데 없는 정치색논란으로 이슈가 됬다.

 

지난 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식 유튜브를 통해 잘 뽑고 잘 찍자’ 4.15투표 켐페인에 참여한 송가인의 모습이 공개되었는데, 유튜브 영상에서 송가인은 “No Vote No 함께라며 투표가 없으면 우리는 함께할 수 없다는 의미로 적어보았다라고 투표를 독려했다.

 

영상이 공개된 이후 일부 누리꾼들은 송가인이 파란색 계열의 옷을 입었다며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것이 아니냐며 의혹을 제기하였다. 여기에 송가인이 특정 정당 후보와 함께 찍은 사진이 공개되어 의혹은 더욱 불어났다.




이에 지난 13일 송가인 공식 팬클럽 어게인송가인님의 정치적 중립 성명서를 통해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어게인 측 입장에 따르면 현재 송가인님과 관련해 각종 SNS와 유튜브를 통해 유포되고 있는 정치 연관된 글과 사진은 지지의견 표명이 아니다라며 해당 정치인이 송가인님 팬이라고 해서 찍어드린 사진일뿐, 해당 정치인 또는 정당의 지지 의견을 표명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으며 또한 파스텔 톤 의상은 평소 송가인님이 즐겨 입는 색상으로 정치적 의도가 전혀 없다송가인 님과 어게인은 특정 정당 및 정치적인 연관 관계가 전혀 없음을 명확하게 알려드린다라고 주장했다.

 

대다수의 누리꾼들도 의상 색깔로 정치성향을 추측하는 것에 대해 지나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뿐만 아니라 배우 조보아는 지난 10일 자신의 SNS오늘은 사전 투표일이라는 글과 함께 투표 인증샷을 남겼는데 공개한 사진에서 조보아는 지인과 함께 철쭉 꽃 위에서 손하트를 만들어 보냈다. 문제는 이 사진이 공개된 직후 철쭉의 색상이 특정정당의 상징색과 비슷한 분홍색이라는 이유로, 조보아가 해당 당을 지지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올라온 것. 일부 누리꾼들의 지적이 계속되자 조보아는 결국 사진을 삭제했다.

 

또한 배우 정준도 자신의 SNS행복한 한 주 되시고 국민의 권리인 투표 꼭! 파란 바다 예쁘다라는 글과 함께 바다 사진을 게재해 정치색의혹을 받은 바 있다.

 

연예인들과 관련한 정치색 논란에 누리꾼들은 그렇게 따지면 투표 도장이나 인주를 검정색으로 해야할 듯” “민주주의 국가에서 옷 입을 자유도 없냐등의 반응을 보였다.



Copyrights ⓒ 슈퍼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병호기자 뉴스보기